캄보디아 산림황폐지 복구 시험림 현장



2012년 우리 산림청의 ODA로 진행된 캄보디아 시엠립 지역 황폐림 복구 조림, 시험림, 양묘장 사업은 그 동안 여러번 얘기만 듣고 이번에 처음 방문할 수 있었다.

캄보디아에는 자생하는 많은 장미목(Dalbergia nigra) 군락지가 있었지만, 입방당 적게는 만불 많게는 십만불 이상의 호가를 보이는 관계로 많은 불법 벌목으로 중국 등지로 팔려 나갔다. 이 과정에서 벌채를 위한 방화로 산림 소실, 무분별한 벌채로 종 다양성이 보존되지 않는 등의 문제들이 있었다. 현재는 산림청 ODA로 보호되는 이 지역외 캄보디아 내에서 대규모의 장미목 군락지는 거의 없다고 봐야 할 정도이다.

산림 보호 외에 야생 동물의 서식지와 종 분포 등을 다른 기관과 연계하여 조사연구중이며, 종자번식과 종자나 묘목의 국내 확산을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최소 30년에서 100년 이상 자라는 나무이기 때문에 자원으로써의 큰 가치를 인식하고 보호해야 하며, 아울러 캄보디아인들의 자연과 환경에 대한 인식을 전화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앞서 말한대로 눈 앞에 보이는 작은 이익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방화를 하고 매년 통계에 잡히지도 않지만 수만ha의 임야가 불에 타고 있다. 동식물의 서식처를 파괴하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화재시 뿜어져 나오는 연기 등은 사람조차 살기 힘들게 만들고 있다.

농업 ODA도 중요하지만 이런 좋은 산림ODA 더 많은 개도국에서 진행되어야 한다.



방문객 마다 기념식수

탐방로
한그루가 약 30만불



analys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