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시하눅빌 근황 (부제 : 가지마!) Cambodia_Genaral

오랜만에 가 본 시하눅빌은 단어 그대로 처참했다. 

기사에 따르면 시하눅빌에 거주하는 중국인은 캄보디아인의 숫자와 비슷하다고 한다. 그만큼 많은 중국인들이 거주하고 또 여러 직항편을 통해 수시로 들낙거리고 있어, 실제로 눈에 보이는 중국인은 훨씬 더 많다. 

중국인이 직접 운영하는 업소들은 영어는 물론 현지어도 사용할 수 없어서 이 지역이 문화적으로 중국에 속박되는게 아닌가 생각이 들 정도이다. 그리고 동남아시아의 장점 중 하나인 깨끗하고 저렴함은 이미 없어지고, 동일 업종이 3~4배의 가격으로 단기 투자 회수를 위한 꼼수가 바로 보인다.

도심에서 급격히 성장한 호텔들은 자연스럽게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이어져 거주민들은 외곽으로 밀려나고 상하수도와 전기 등 공공재의 공급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또 단기 고용은 급격히 늘어나겠지만 결국 저임금의 단순 노동 직종으로 재교육의 기회는 낮아 전문성은 확보할 수 없어서 직업 자체의 질은 매우 낮다.

결국 전체적으로 캄보디아 시하눅빌이라는 좋은 토양 위에 중국이 뿌리를 내려 양분을 빨아가는 모습처럼 보인다. 장기화될 경우 이주한 중국인과 도착 캄보디아인들간의 다툼도 심화되고, 가뜩이나 캄보디아 내의 빈부격차 문제도 심각한데, 중국인 고용주와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현지인들은 더욱 절망스러운 미래를 맞이할 것이다. 결국 국가가 제공해야할 공공재는 자국민 보다는 현금을 끌어오는 중국 카지노 호텔로 더 많이 돌아가겠지만, 일회용 샴푸까지 중국산을 들여오는 중국인의 사업방식으로 볼 때, 그들의 이익은 결코 캄보디아에 남지 않을 것이다. 



-- 
다행히 Ream Park는 아직 원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지만, 역시나 곳곳에 굴삭기가 보여서 5년 이내에 본모습을 잃어버릴 것 같다.



중국발 두리안 수요 증가와 캄보디아 두리안 가격 상승 Cambodia_Agri

중국인들이 두리안에 맛을 들이면서 말레이시아의 두리안을 중국인 관광객이 싹쓸이하고, 천연림을 개간하여 두리안 농장을 만들면서 문제가 된다는 기사가 있었다. 최근 캄보디아 역시 중국발(중국본토, 캄보디아 거주 중국인) 두리안 수요의 증가로 지난해 5불/kg 수준이던 두리안 가격이 6불/kg까지 상승하고 있다.
이에 맞물려 두리안 식재 면적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데, 과연 두리안도 후추와 같은 길을 갈지 아니면 꾸준한 농가수익으로 연결될지는 지켜볼 일이다. 다만 망고처럼 중국 수요 감소가 가격하락으로 이어져도, 오히려 가공과 같은 배후산업이 발전하게 되면 캄보디아 농업 부문 전체의 부가가치는 증가할 것이다.

캄보디아는 2017년 전체 1,231ha에서 두리안이 식재중이며 945ha에서 생산중이다. ha당 9..3톤이 생산되고 7년차된 성목에서는 연간 50과를 생산할 수 있다. 

깜폿 지역은 후추와 함께 두리안이 지역 특산물인데 최근에는 꼬꽁, 시하눅빌, 깜퐁참 등의 지역에서도 식재가 늘어나고 있다. 2017년에는 깜퐁참의 두리안 식재면적이 152ha로 집계 되었다.

농가인터뷰


푸꿕, 프놈펜에서 푸꿕, PhuQuoc, 베트남 여행 Travel

푸꿕을 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으나, 호치민-푸꿕 직항, 인천공항-푸꿕 직항, 베트남 하티엔-푸꿕 페리 등의 방법이 가장 일반적이고 한국에서는 비행기를 이용하는 방법이 가장 쉬울 듯하다.
나는 캄보디아에 살고 있어서 육로를 통해서 푸꿕페리항으로 진입했다.
캄보디아의 깜폿주 쁘렉착(Prek Chak)까지 프놈펜에서 출발하면 3시간 ~3시간 반 걸리고, 차량에 따라 다르지만 50~100불로 승합차를 빌릴 수 있다. 물론 여행사의 상품들도 있다. 상품들은 프놈펜-국경 또는 프놈펜-푸꿕항이다.

캄보디아 국경에서 베트남 국경으로 넘어가면 도착지에 택시들이 있다. 7~10불이면 하띠엔 시내로 갈 수 있고, 여기서 페리표를 구할 수 있다. 페리는 대체로 30~1시간 간격으로 배가 있고, 1인당 31불이다. (2019년 6월 기준)


<도착 후 먹은 점심>

페리를 타고 1시간 10분 정도 지나면 푸꿕항에 도착하는데, 날씨에 따라 파도가 높을 수 있으니 멀미를 하는 사람은 미리 멀미약을 준비하면 좋다. 푸꿕에서는 그랩이 가능해서 도착 후 그랩을 켰으나, 그랩으로 연결된 기사가 직접 운행하지 않고 다른 기사에게 그랩없이 가격 흥정으로만 운행하도록 소개해 준다. 목적지는 빈펄 푸꿕 리조트인데, 그랩가격과 흥정가격이 차이가 없어서 그냥 타고 가기로 했다.

빈펄리조트는 규모가 아주 큰 곳인데 수영장이 특히 커서 아이들이 놀기에 좋을 것 같다. 단점은 숙소와 시내가 멀어서 외부로 나가려면 별도의 택시를 타든가, 셔틀을 이용해야 한다. 그리고 리조트가 여러개의 숙소동으로 되어 있어서 이동할 때는 전동카트를 이용할 수 있다. 

카지노가 있어서 잠깐 들렀는데 게임을 하는 사람은 2~3명 정도 보이고 사람이 없다. 덕분에 느긋하게 라이브 공연을 볼 수 있었다. 호텔 체크인과 카지노 입장 때 얼굴 스캔을 하는데, 이걸로 대부분의 보안 문제를 해결하는 것 같다. 아침에 조식 먹을 때 별도의 티켓없이 얼굴 스캔으로 입장이 가능했다. 조식은 아주 풍성해서, 여러가지 단점을 상쇄할 수 있을 정도다. 


마사지동은 숙소동과 별도로 되어 있는데 탕과 사우나도 이용할 수 있다. 마사지동에서도 개인별 마사지룸은 별도로 되어 있다. 마사지 가격이 조금 비싼 듯 느껴지지만, 오전에 가면 30% 할인도 되고, 시설과 별개로 사용중인 오일 등의 제품 단가가 꽤 비싸기 때문에 시중 마사지와 큰 차이는 없어 보인다.



특별한 관광지는 없지만 야시장이 유명하다고 해서 가봤다. 해산물 식당이 대부분이고 기념품을 팔기도 한다. 성인 남자 3명이 술까지 포함해서 70불 정도로 비싼 편은 아니고, 대부분 양식이 안되는 조개류 등을 먹었다.

탄수화물이 부족해서 셔틀을 기다리는 동안 쌀국수를 먹었다. 꼭 전통적이랄수는 없지만 닭으로 육수를 내고 면은 쌀과 타피오카 전분이 조금 섞여 있다. 상대적으로 국물은 좀 더 맑고, 면은 찰지다.

푸꿕의 물가가 비싸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시장 물가는 호치민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인다. 다만 호텔은 크기에 비해서는 조금 비싸지만 리조트 전체를 잘 활용한다면 나쁘지는 않은 가격이다. 한국에서 직항으로 5시간 정도 걸리는데, 한적하고 계속 개발이 되고 있지만 다낭처럼 넓고 긴 해안이나 다양한 풀빌라가 아직 없기 때문에 당분간은 한국손님들이 붐비지는 않을 것 같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analys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