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제비집 사업, bird’s nest industry in Cambodia

아래에 보이는 조금 기괴한 사진은 제비집을 수집하기 위한 건물이다. 제비만 드나들수 있도록 작은 구멍만 설치하고, 제비가 충분히 집을 지으면 수거해서 판매하는 사업이다. 바닷가나 물가에서 볼 수 있고, 최근에 더 많이 건설되고 있는게 보인다. 프놈펜 포스트의 기사에 따르면, 제비집 생산은 바닷가에 위치한 꼬꽁, 깜폿, 시하눅빌 등에서 4~5층의 건물에서 이뤄진다. 현재까지 공식적인 수출 통계는 없지만, 아시아 등지에 판매된다. 2017년 세척되지 않은 둥지는 600~650불/kg에 판매되었다. 올해는 850~1,100불/kg에 거래되고, 깨끗한 둥지는 2017년 1,500불, 2018년 3,000불에 팔렸다. Cambodia Bird’s Nest Federation (CBNF)에 따르면 캄보디아는 매달 최소 800~1,500kg의 둥지를 생산하고, 내수 소비외 70%를 수출했다고 한다. 중국이 가장 많이 소비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가 제일 많이 공급하고 있다.


사탕수수, 정제당, 함밀당 그리고 천연 감미료

본의 아니게 사탕수수와 스테비아를 함께 재배하고 있어서, 여러자료를 보다보니 역시나 식품산업계는 마케팅이 핵심이다. 정제당의 부작용 때문에 스테비아나 알콜당(erythritol 같은) 등 대체품이 많이 등장했지만, 원료부족이나 높은 단가 때문에 쉽게 정제당을 자리를 뺏지는 못하고 있다. 특히나 정제당의 장점 중 하나는 자동화공정과 색상에 있는 것 같다.... » 내용보기

시드니 타롱가동물원, Taronga Zoo, Sydney

타롱가 동물원인 시내에서 버스나 페리로 갈 수 있지만, 버스로 가는 경로는 시간대에 따라서 행선지가 이상하게 되어 있어서 (적어도 내가 겪기엔) 그냥 페리를 타고 가는 것을 추천한다.호주 달러로 성인 입장료는 46불이지만, 사전 바우처 구매시 할인이 되고, 입구에서 줄을 서는 시간이 줄어든다. 상세사항 https://taronga.or... » 내용보기

시드니 이모저모, 왓슨스베이, 본다이비치, 생마리성당, Sydney, Watsonsbay, Bondibeach, stmaryscath

1. Watsons bay 왓슨스베이왓슨스베이를 갈 때는 시내에서 버스로, 돌아올 때는 베이에서 페리를 타고 왔다. 페리의 도착지가 Circular Quay 써큘라키이기 때문에 페리로 오는 길에 시드니 하버브릿지와 오페라 하우스를 바다에서 멀리 바라볼 수 있다.왓슨스베이로 가까이 갈수록 바다에 많은 요트와 길가에 크고 작은 예쁜 집들이 많이 보인다. 왓... » 내용보기

시드니 로열 이스터 쇼 2019, Sydney royal easter show 2019

처음부터 계획하고 방문한 것은 아니고 일정상 부활절 행사가 있어서 가 봤다. 처음에는 울월스에서 티켓을 구매하려고 했는데, 당일 성인용은 이미 소진되어서 머뭄라운지에서 티켓을 구매했다. 참고로 당일권인 티켓은 사용하는 날에 모든 대중교통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으며, 티켓을 보여주기만 하면 된다. 온라인 구매시 할인율이 10% 적용되고, 여행사와 협찬사에... » 내용보기

analys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