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수상 택시, Water taxi in Phnom Penh

태국의 짜오프라야 강의 이색적인 모습 중 하나는 수상버스를 이용한 이동이다. 촘촘히 짜여져 있는 수상버스 정류장과 재빠른 손으로 요금을 계산하는 모습이 매력적이었고, 일반 시민의 이동 수단외에도 좋은 관광상품이 되었다.

캄보디아 프놈펜에도 최근 수상택시가 생겼다. 태국처럼 이동과 관광 두가지 목적으로 시작했고, Prek Pnov쁘렉 쁘노으에서 Takhmao 따크마오까지 전체 구간이 약 1시간 정도 거리이다. 
2018년 4월 6일에 시작한 이 택시는 8월까지 무료로 운행되고 그 이후 1인당 5,400리엘(1.4불)로 운영될 예정이었으나, 손님이 없어서인지 2019년 1월 현재까지도 무료로 운행되고 있다.

안전을 위해서인지 수상택시(보트)의 전면은 덮개로 덮혀 있어서 밖을 보기 힘들다. 그래서 관광용으로 쓰이기에는 한계가 있을 듯 하다. 게다가 대부분의 상업 보트들은 1시간 운영에 20불 이하를 받고 있어서 가격면에서도 좋지는 않다. 그러나 프놈펜이 확장되면서 Prek Pnov나 따크마오 Takhmao에서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사람들도 많고, 출퇴근 시간에 1시간씩 걸리는 것을 감안하면, 시내버스 노선과 잘 연계되고 환승제도가 있다면 앞으로 이용자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2018 캄보디아 쌀 수출 현황

2018년 캄보디아 쌀 수출은 626,225톤으로 2017년에 635,679톤에 비해 1.5% 감소했다. 감소의 주요 원인은 높은 생산 원가로 인한 국제 시장 경쟁력 악화와 EU의 캄보디아(와 미얀마) 쌀에 대한 세이프가드조항 발동 등이다.이번 EU집행위원회의 관세 조치는 부당한 감이 있다. 이탈리아의 주요 벼 재배 품종은 자포니카 쌀로 캄보디아에서 수... » 내용보기

유기농이 과연 해답인가?

유기농업의 불편함에 대해서 여려번 피력한 적이 있었지만, 이 연구 결과가 또다른 결론이 될 수도 있겠다.유기농의 장점은 그걸 먹는 인간에게 직접적인 혜택은 없다고 생각한다. 화학 비료를 준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영양적 가치가 차별화되지는 않고, 다만 민감한 경우에 알러지 발병 등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물론 유기농은 그 자체로 종의 다양성 ... » 내용보기

트랙터 부착형 고속분사기

한국의 과수원은 차량, 분사기 일체형의 고속분사기를 사용한다. 캄보디아는 새롭게 개발된 농지가 많아 바닥이 고르지 않기 때문에 일체형 보다는 트랙터 견인형이 더 유용하다. 게다가 일체형은 약 3만불이지만 견인형은 1만불 이하에 구매할 수 있다. » 내용보기

캄보디아 농업의 높은 대중국 의존도는 앞으로 어떻게 될것인가.

유럽의 캄보디아산 쌀에 대한 관세 부과와 대중국 수출 증대에 관한 문제를 블로그에  좀 적긴 했는데, 쌀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농산물이 중국, 베트남 수출에 촛점이 맞춰져 있어서 문제다. 망고의 경우 불과 4년전 3만ha에서 지난해 12만ha로 면적이 늘었고 대부분 베트남을 통해 중국으로 수출된다. (물론 일부는 싱가폴 중동 유럽으로 ... » 내용보기

analystic